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1일(한국시간) 7이닝 2실점 호투를 펼친 류현진(31)에 대해 "오늘 밤 그는 정말로, 정말로 대단했다"며 찬사를 보냈다.

로버츠 감독은 이날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경기에서 류현진의 호투를 발판으로 3-2 역전승을 거둔 뒤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7이닝 4피안타 2실점한 류현진의 투구에 대해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오늘은 매우 중요한 경기(빅게임)였다.

오늘 밤 내내 굉장히 좋았다.

정말로, 정말로 좋았다"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1회초 폴 골드슈미트에게 뼈아픈 2점 홈런을 허용한 것에 대해 "공이 약간 높았지만 골드슈미트가 잘 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두 팀이 끝까지 싸우는 상황이고, 지금은 8월 마지막이다.

매우 중요한 순간에 (류현진의) 투구 하나하나가 절실했다"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을 교체한 상황에 대해서는 "뒤진 상황에서 아웃카운트가 7개 남아 키케 에르난데스를 기용했다"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부정맥 치료를 받고 복귀한 마무리 켄리 얀선이 1점 차 터프 세이프 상황을 실점 없이 끝낸 것에 대해서도 큰 만족감을 표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