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가 내놓은 2019년형 티볼리 / 사진=쌍용차

쌍용자동차가 2일 디자인 및 외장 색상을 강화한 2019년형 티볼리(사진)를 출시했다.

2019년형 티볼리는 리어 범퍼(뒷범퍼)에 크롬 몰딩을 더하고 아랫부분도 변화를 줬다. 이와 함께 새 디자인의 16인치 알로이 휠을 추가했다. 또 오렌지 팝, 실키 화이트 펄 등의 외장 색상을 적용한 게 특징이다.

실내 공간에는 부츠 타입 변속기를 장착했다. 이 밖에 경사로 저속 주행장치(HDC)와 스마트키를 소지한 운전자가 시동을 끈 뒤 차량에서 멀어지면 문이 잠기는 ‘오토 클로징’ 기능을 더했다.

쌍용차는 2019년형 티볼리 출시를 맞아 TV 광고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쌍용자동차가 내놓은 2019년형 티볼리 / 사진=쌍용차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