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정·관계 인사들도 참석
조직폭력배 원로격 인사의 출판기념회에 ‘조폭’들이 대거 참석해 경찰이 출동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1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서울 장충동 그랜드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조폭 원로격인 조창조 씨(80)가 본인의 일대기를 다룬 《전설-최고의 사나이 조창조》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경찰은 물리적 충돌 상황에 대비해 30여 명을 현장에 투입했다.
행사에는 조씨와 인연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도 참석했다. 이수성 전 국무총리,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전 특임장관) 등도 조씨와 함께 기념촬영했다. 1970년대 서울 명동을 장악한 신상사파 신상현 씨(84)와 부산 칠성파 이강환 씨(74)는 축전을 보냈다. 경찰 관계자는 “조폭들에게 90도 인사 등 호텔 이용객들에게 위협감을 주는 행동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고 말했다.

조씨는 국내 최초로 일본 야쿠자와 연계된 조직폭력배로 알려져 있다. 대구에서 주로 활동하던 그는 1983년 서울로 올라온 뒤 나이트클럽 등을 운영하면서 세력을 확장했다. 1992년엔 살인교사 혐의로 구속됐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지식사회부 임락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