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8 기조연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은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8’에서 개막 기조연설을 통해 “인공지능(AI)이 모든 생활공간과 시간을 하나로 통합시킬 것”이라며 “사람들이 더 자유롭고 가치 있는 삶을 추구할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이 열렸다”고 말했다. /LG전자 제공

가전시장의 미래 트렌드를 살펴볼 수 있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이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막을 올렸다. 매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전자쇼 CES와 함께 세계 양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로 꼽히는 IFA의 올해 화두는 인공지능(AI)이다. 삼성전자 LG전자 등 전시회에 참가한 50여 개국 1800여 개 기업은 일제히 AI를 적용한 TV와 냉장고, 세탁기, 로봇 등을 선보였다.

이날 LG전자 최고경영자(CEO) 중 처음으로 IFA 기조연설을 맡은 조성진 부회장의 연설 주제도 ‘AI가 만들어 줄 더 나은 삶’이었다. 조 부회장은 “기계가 가사노동에서 우리를 해방시키고, 당신의 꿈을 좇을 수 있는 자유를 선물했다”며 “AI 덕분에 지금보다 더 자유롭고 가치 있는 삶을 추구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빅데이터와 5세대(5G) 이동통신으로 연결성도 높아져 AI가 모든 생활공간과 시간을 하나로 통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를린=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