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낄 끄는 연구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조영호 교수 연구팀이 피부가 단단해진 정도를 지표화했다. 사람마다 제각각인 ‘쾌적한 온도’를 찾아주기 위해서다.

사람이 추위나 더위를 느낄 때 모근에 붙어있는 아주 작은 근육인 입모근(立毛筋)이 수축되거나 이완된다. 우리가 ‘소름이 돋는다’고 말하는 신체 반응도 이 같은 원리에서 발생한다. 추위 때문에 입모근이 수축해 피부가 단단해지는 현상에 따른 것이다. 반대로 더위를 느낄 때 모공에서 땀이 나는 반응은 입모근이 이완되면서 발생한다.

연구팀은 기존 지표인 피부 온도, 땀 발생률에 피부 경도를 추가하면 쾌적감 판단 신뢰도가 23.5% 향상된다고 설명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