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은 31일 서울 마포사옥에서 ‘스타트업 네스트’ 제4기 발대식을 개최했다. 스타트업 네스트는 신보의 우수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육성 플랫폼이다.

이날 행사는 윤대희 신보 이사장(앞줄 가운데)을 비롯해 손태승 우리은행장(앞줄 오른쪽), 한진현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앞줄 왼쪽),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및 서울대 등 유관기관 및 스타트업 네스트 선정기업 관계자 등 1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제4기 스타트업 네스트에는 총 403개 팀이 응모해 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일반전형, 지역균형전형, 소셜벤처전형을 통해 80개의 유망스타트업과 소셜벤처가 최종 선발됐다.
제4기 스타트업 네스트에 선정된 기업에는 전문기관과의 협업으로 맞춤형 서비스가 제공된다. 우선 신보의 보증·투자 등 금융지원과 함께 8개의 민간 전문기업이 파트너사로 참여해 스타트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한다. 우리은행은 금리우대 및 수수료 면제 혜택을 제공한다. 한국무역협회와 KOTRA는 해외 진출을 지원하며, 서울대는 기술자문 컨설팅을 제공한다.

신보 관계자는 “스타트업 네스트의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의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