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진 부회장-박일평 사장 연설
공간·시간 하나로 연결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창조"

조성진 LG전자(71,8001,500 2.13%) 대표이사 CEO 부회장과 박일평 CTO(최고기술경영자) 사장이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박람회 'IFA 2018'의 개막 기조연설에 나섰다. 이들은 '인공지능으로 당신은 더 현명해지고, 삶은 더 자유로워집니다'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기조연설에는 미디어, 업계관계자, 관람객 등 1000여 명이 참석해 LG전자가 제시하는 인공지능의 미래에 관심을 드러냈다. LG전자 최고경영진이 글로벌 주요 전시회에서 개막 기조연설을 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는 인공지능 분야에서 오픈 플랫폼(Open Platform), 오픈 파트너십(Open Partnership), 오픈 커넥티비티(Open Connectivity) 등 3대 개방형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조성진 부회장은 "LG전자에 몸담은 42년간 세계 최고의 기계를 만드는 것이 사명이었다"며 "그것은 어머니와 아내, 가족들의 더 나은 삶을 의미했기 때문"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인공지능은 사람들이 더 자유롭고 가치 있는 삶을 추구할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줄 것"이라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엣지 컴퓨팅과 빅데이터의 결합, 5G를 통한 연결성 향상 등을 통해 인공지능은 우리의 모든 생활공간과 시간을 하나로 결합하는 중요한 요소"라며 "인공지능 제품들은 퇴근시간에 맞춰 저녁식사를 준비하고, 필요한 제품을 미리 주문해 퇴근길에 찾아올 수 있도록 차량에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 말했다.

박일평 CTO 사장은 LG전자의 인공지능인 'LG 씽큐'의 3가지 강점인 맞춤형 진화, 폭넓은 접점, 개방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그는 "인공지능은 우리 삶의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진화, 접점, 개방이 더 나은 삶을 만드는 인공지능의 기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박 사장은 인공지능은 사용자와 끊임없는 교류를 통해 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진화하고 학습하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 "세계 각지의 대학, 연구센터, 스타트업과 함께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지난해 6월 CTO부문 산하 소프트웨어센터에 인공지능연구소를 신설하고 음성인식, 영상인식, 생체인식, 딥 러닝 알고리즘 등 인공지능 제품·서비스 개발에 필수적인 기술들을 연구하고 있다. 올 초에는 미국 실리콘밸리 랩 산하에 인공지능 연구조직인 어드밴스드 AI를 신설해 딥 러닝, 미래자동차 기술 등을 연구하고 있다. 캐나다 토론토에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를 열기도 했다.

박 사장은 "인공지능은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연결해 모든 생활영역에서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홈가드 기능으로 도둑을 퇴치한 LG 로봇청소기의 사례를 소개하면서 "스마트기기의 연결이 무한한 잠재력을 만들어 낸다"고 역설했다.

개방을 통해 한계를 극복하고 최고의 인공지능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는 사실도 강조했다. 그는 "고객이 진정으로 원하는 더 나은 삶을 위해 마음을 열고 그 동안 배운 것을 공유하자"며 열린 생태계 구축을 제안했다.

이날 기조연설에는 세계적인 인공지능 석학 앤드류 응 박사, 메튜 페리 OCF 의장, 고정밀지도 대표기업 히어의 피터 쿠에르피크 CTO,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 SG로보틱스 공경철 대표 등이 참여했다.

옌스 하이데커 IFA 부사장은 "LG전자가 가전업계의 가장 뜨거운 화제인 인공지능을 주제로 IFA 2018을 열어준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가전업계가 LG전자가 강조한 고객 중심의 철학에 대해 공감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를린(독일)=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