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지난달에 이어 금리 인상 소수의견이 나왔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31일 한은 중구 본부에서 금통위 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 금통위에서 이일형 위원이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고 밝혔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기준금리를 연 1.50%로 동결했다.

이일형 위원이 지난달 처음으로 인상 소수의견을 제시한 데 이어 이달에도 연이어 인상 의견을 냄에 따라 연내 금리를 올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한은 금통위에선 지난해 10월 금리 인상 소수의견이 나온 뒤 그해 11월 금통위에서 실제로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1.50%로 0.25%포인트 올린 바 있다.
시장에서는 이번 금통위에서 소수의견이 유지될지 분분했다.

지난달 취업자 증가 폭이 8년 6개월 만에 최소인 5천명으로 고용 쇼크가 심화한 데다 소비자심리, 기업 체감 경기도 현 정부 출범 이전 수준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반면 이전에 금리 인상 소수의견을 낸 이일형 위원이 가계부채 증가세, 주택가격 상승과 같은 금융 불균형을 근거로 내세웠다는 점에 비춰 소수의견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는 시각도 있었다.

한은은 의결문에서 "앞으로 국내 경제는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며 "통화정책의 완화 기조를 유지해나가는 과정에서 성장과 물가의 흐름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완화 정도의 추가 조정 여부를 신중히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