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여의도·용산 개발과 관련해 시장 반응을 충분히 예상하지 못하고 계획을 언급한 점을 인정했다. 박 시장은 "통째로 개발을 추진한 게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30일 JTBC '썰전'에 출연해 "여의도는 개발된 지 오래된 데다 주택단지 또한 오래돼 가만히 뒀다간 난개발이 될 수 있어 마스터플랜을 만들자고 한 것"이라면서 "통째로 재개발한다는 뜻이 아니라고 몇 차례 설명했지만 부동산시장은 좋은 것에만 반응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시장 반응을 몰랐다는 점은 쿨하게 인정하겠다"면서 "부동산시장 과열을 보고 보류를 선언했다"고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는 "부동산 정책이 먹히지 않은 상황에서 박 시장이 빌미를 줄 수 있는 프로젝트를 발표하면서 책임이 전가됐다"면서 "부동산 가격 상승의 본질을 보면 바 시장 책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철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시그널을 줬을 때 멈췄어야 했는데 더 나간 측면이 있다"고 언급했다.

박 시장은 "서울은 이미 주택보급률이 96%지만 문제는 자가보유가 42%에 그친다는 점"이라면서 "이는 다세대를 보유한 이들이 많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동성 자금도 1100조원이나 돌아다니기 때문에 건강한 투자가 가능한 투자처를 마련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비(非) 강남권 4개 경전철을 조기 착공하겠다는 계획에 대해선 "강남·북 격차를 해소하는 데 교통복지가 굉장히 중요하다"면서 의지를 드러냈다. 박 시장은 "민자로 경전철을 짓는다 해도 재정이 50%는 들어가야 한다"면서 "재정 투입으로 시민들이 받게 되는 복지가 워낙 크기 때문에 (100%) 재정으로 해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의정부·용인 경전철은 어려웠으나 인구가 1000만명이 서울은 다르다"면서 "서울시가 추진하는 경전철은 중간중간 교통 취약지역을 연결하는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