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루' 조성주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시범종목인 e스포츠에서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조성주(테란)는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마하카 스퀘어의 브리타마 아레나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스타크래프트2' 결승전에서 대만의 '나이스'(Nice) 황위샹(프로토스)을 4-0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e스포츠를 시범종목으로 채택하면서 조성주는 스타크래프트2 국가대표로 선발됐고, 지역 예선을 통과해 본선 8강 무대에 올랐다.

조성주는 8강에서 태국의 '스트라이크'(StriKE), 4강에서 이란의 '데미고D'(DeMiGoD)를 연파하며 결승에 올랐고 결승에서도 1∼4세트를 압도적으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앞서 '리그 오브 레전드'(LoL·롤) 대표팀은 29일 결승전에서 중국에 패해 은메달을 차지했다.

한국 e스포츠는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를 수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