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모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에 나흘째 방치된 캠리 승용차 옆에 가수 설현의 사진이 인쇄된 입간판이 세워져 있다. 한 입주민이 설치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입간판에는 주민 의사를 묻는 설문글이 적혀있다. 한편 이 승용차의 차주인 50대 여성은 자신의 차량에 아파트단지 불법주차 스티커가 부착된 것에 화가 나 27일 이 아파트단지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차량으로 막아 물의를 빚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단지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막아 물의를 빚은 50대 여성 A씨가 입을 열었다.

30일 한 매체에 따르면 A씨는 "차량 조수석에 본드칠 한 주차위반 스티커를 붙여 화가 나서 이런 일을 벌였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이 아파트에 입주한 A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서 "출근하려고 차를 타니 조수석에 본드 칠한 스티커가 붙어 있어서 관리사무소에 따진 적이 있다. 경비아저씨에게 누가 붙였냐고 물었더니 자기는 안 붙였다고 책임을 회피했다. 붙인 사람 나와서 스티커 떼라고 했더니 다들 모른 척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파트에 산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 이렇게 본드칠로 범벅이 된 스티커를 붙이면 세차장 가서 떼야 한다. 엄연히 개인 사유물이다"고 말했다.

주민들에게 사과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현재까지 사과할 마음은 없다. 차에 체인까지 채웠다. (하지만)사태가 원만히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지난 27일 오후 4시쯤 차량 앞유리에 주차 위반 스티커를 붙어 있는 것에 화가 나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차량으로 가로막은 뒤 자리를 떠났다.

관리사무소와 입주민 20여명은 차를 들어 단지 정문 앞 인도로 옮겨놓은 뒤 경계석과 화분 등으로 차를 움직일 수 없도록 막았다.

입주민들은 차량 앞에 차주 A씨에게 전하는 경고문을 게시하고 "경비원과 입주민에게 공식적인 사과와 차량의 즉시 이동을 요청한다. 차량을 이동하지 않으면 형사상 고발조치와 민사상 손해보상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A씨는 사과를 거부하고 중고차업자에게 자신의 차를 매각하려고 했던 사실이 드러나 입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기도 했다.

입주민들은 A씨의 몰지각한 행동을 규탄하는 메모를 캠리 차량에 붙이는 '포스트잇 시위'를 벌였다. "차를 빼달라", "아이들 보기 부끄럽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현재 이 포스트잇은 제거된 상태다.

경찰은 관리사무소의 신고를 받아 A씨를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다음달 초순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출석 거부 의사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30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모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에 나흘째 방치된 캠리 승용차 앞 바퀴에 차량용 자물쇠가 설치돼 있다. 이 자물쇠를 설치한 주민은 주민 불편을 야기한 차주의 사과 없이는 자물쇠를 제거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