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차관급 4명 인사 단행

정재숙 문화재청장(57·사진)은 30여 년간 문화전문기자로 활동해온 언론인이다. 현직 언론인 출신으로는 최초로 문화재청장이 됐다. 여성으로서는 변영섭·나선화 전 청장에 이어 세 번째다.

정 신임 청장은 1987년 평화신문에 입사한 뒤 기자 생활 30여 년 중 대부분을 문화부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제신문과 한겨레신문을 거쳐 중앙일보에서 문화전문기자로 일하며 문화재와 미술을 비롯해 문화 분야 전반에 관한 기사를 썼다. 자신을 ‘문화라 이름 붙일 수 있는 모든 것에 관심과 애정이 있는 만년 문화부 기자’라고 소개할 정도로 문화에 대한 애착이 크다.
중앙일보 문화·스포츠 에디터와 논설위원을 지냈고, 문화재청 궁능활용심의위원회 위원과 국립현대무용단 이사로도 활동했다. 성격이 원만하고 화통해 문화계 마당발로 유명하다. 청와대는 “국민의 문화유산 향유기회 제고 등 ‘문화가 숨 쉬는 대한민국’을 구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