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차관급 4명 인사 단행

방위사업청장에 지명된 왕정홍 감사원 사무총장(60·사진)은 감사원에서 29년을 보낸 ‘감사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경남 함안 출신으로 경남고와 연세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행정학과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그는 1985년 행정고시(29회)에 합격하고 총무처와 부산시를 거쳐 1989년 감사원으로 전입해 재정·경제감사국장, 기획조정실장, 제1사무차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이후 2014년 5월 감사위원, 작년 7월에는 사무총장으로 임명됐다.
오랜 세월 감사원에서 한 우물을 판 왕 신임 청장은 대표적인 재정·금융 분야 전문가로 꼽힌다. 감사원의 조직혁신을 추진한 경험과 리더십을 토대로 고질적인 방위산업 비리를 척결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하지만 방산 분야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비판도 나온다. 방위사업청장에 감사원 출신이 임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고(故) 양정모 전 국제그룹 회장의 사위이며, 딸은 배우 왕지원 씨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