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지역맘카페에 올라온 글 한 건이 논쟁이다.

아이 키우며 지역 내 이웃엄마들과 소통하고 좋은 정보를 공유하는 지역맘카페가 최근 한 쪽의 입장만 담은 악성글로 지역 상권에 위협을 주는 수단으로도 일부 악용되면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최근 모 지역맘카페에는 "동네 분식점 주인이 불친절하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시장 분식집은 원하는 양만큼 먹을 수 있는 게 장점 아닌가? 1인분 2천 원인 떡볶이도 먹고 싶고 이것저것 다양하게 먹고 싶은데 다 사 가면 혼자 못 먹어서 튀김 등 여러 가지 사면서 떡볶이 천 원어치만 달라 했더니 주인이 엄청 기분 나쁜 티 팍팍 내더라"라면서 "천 원어치는 못 판다면서 튀김을 떡볶이 국물에 묻혀나 가라고 했다. 천 원 때문에 이렇게 손님 입맛 떨어지게 해도 되는 건가"라고 폭로했다.

이 지역맘카페에는 "아이 데리고 힘들게 갔는데 너무 야박하다", "그 분식집 불매운동해야 한다"는 댓글이 이어졌다.

하지만 "그 천원 차라리 내가 보태주고 싶다", "'혼자 먹기 양이 많은데 천 원어치 가능한가요?' 물어봐서 되면 감사한 거고 안되면 어쩔 수 없는거 아닌가", "나 같으면 2천 원 내고 양을 적게 달라고 할 것 같다", "그 떡볶이 값에는 포장용기 등도 포함된 건데 먹다 남으면 다음날 먹으면 되지 뭘 맘카페에 올리고 그랬을까" 등의 반론도 만만치 않았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사회이슈, 연예 이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