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장관에 내정된 이재갑 전 노동부 차관은 30일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차관은 이날 개각 발표 직후 기자들에게 보낸 소감문에서 "인사청문회를 거쳐 장관으로 취임하게 되면 그 어느 때보다 일자리 문제가 절실하고 국민들의 기대와 열망이 큰 만큼, 제 모든 역량을 쏟아 해결의 실타래를 풀어나가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자리 사정이 좋지 않고 각종 고용노동 현안이 많은 상황에서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받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이 전 차관의 노동부 장관 내정을 포함한 개각을 단행했다.

이 전 차관은 노동부에서 잔뼈가 굵은 정통 관료 출신으로, 자타가 공인하는 고용노동 분야의 전문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