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각부처 중심 차관 인사도 예정"…"7대 배제 원칙 위배자 없어"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장관 5명을 바꾸는 중폭 개각을 단행한 데 이어 장관 1명을 추가 교체할 것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개각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검증이 끝나지 않아서 발표하지 못했는데 1∼2주 뒤 한 자리 정도 장관 후속 인사가 있을 것으로 안다"며 "장관이 바뀐 부처 중심으로 후속 차관 인사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발표된 신임 장·차관급 후보자 중 병역면탈과 탈세, 부동산투기 등 청와대가 천명한 '고위공직자 7대 배제 원칙'에 위배되는 경우가 있는지에 대해 "없다"고 말했다.

다음은 이 관계자와의 문답 요지이다.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전통적 관료 출신인데 소득주도성장과 거리 먼 인물이라는 지적이 있다.

노동정책 방향 전환의 의미도 있는가.

▲ 제일 중요시한 건 일자리 성과를 내겠다는 것이다.

이 후보자가 30여년 노동부에서 근무하면서 고용·노사 분야에 경험이 많고 각종 현안에 기민하게 대응하는 능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노동정책 전환과는 무관하다.

-- 김영주 장관 교체 사유는.
▲ 김 장관은 지난 1년여간 여러 일이 있지 않았나.

그 과정에서 본인이 스스로 물러나야 할 때가 됐다고 스스로 판단하고 개각이 시작될 때쯤 먼저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안다.

-- 유은혜 후보자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발탁한 이유는.
▲ 교육 분야는 가장 이해관계가 다르고 합의점을 찾기 어려운 분야 중 하나다.

유 의원은 6년 넘게 국회 교문위에서 활동하며 소통능력과 정무감각을 유감없이 발휘했기에 교육개혁에서 이해당사자들의 충돌 관계를 잘 조율할 것으로 판단했다.
-- 문재인정부 2기 개각이 이제 끝난 것인가.

추가 교체도 있는가.

▲ 한 자리 정도 추가로 이뤄질 것이다.

아직 검증이 끝나지 않아 이번에 발표하지 못했는데 1∼2주 뒤에 후속 장관 인사가 있을 것으로 안다.

아울러 장관이 바뀐 부처 중심으로 후속 차관 인사가 있을 것이다.

-- 이석수 전 감찰관의 국정원 기조실장 기용 사유는.
▲ 제일 중요한 임무가 국정원 개혁이다.

국정원 개혁을 뚝심 있게 추진할 적임자라 평가했다.

특검 경험과 특별감찰관을 역임하면서 본인의 소신을 굽히지 않고 원칙이라고 생각하는 것을 끝까지 밀어붙인 면을 높게 산 것으로 보인다.

국정원의 경우 조직의 이익에 반하는 개혁 작업을 해야 할 때도 있는데 이를 위해 필요한 덕성을 보유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 국감과 예산 심사를 앞둔 시점의 인사가 국회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지적도 일부 있다.

▲ 동의하기 어렵다.

이번 개각이 갑자기 단행된 것도 아니고 지방선거 이후에 계속해서 필요성이 제기되고 검토하고 있었다는 것은 잘 아실 것이다.

그런 상황에서 바뀌어야 하는 장관들이 국회에 가서 의원 상대로 답변하고 정책에 관해 설명하는 게 오히려 국회에 대해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 내정되신 분 중 7대 인사검증 요인에 위배되는 부분이 없나.

▲ 없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