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자물쇠 탓에 견인 실패…주민 "사과 안하면 자물쇠 못 열어"

인천의 아파트단지 주차장 진입로를 승용차로 막아 물의를 빚은 50대 여성이 중고차 업체를 통해 아파트 인도에 방치한 자신의 캠리 승용차를 치우려다가 주민 반발로 실패했다.

30일 캠리 승용차 차주 50대 여성 주민 A씨는 자신의 승용차를 방치한 인천 송도국제도시 모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로 중고차 업체 대표 B씨를 보냈다.

B씨는 "A씨가 승용차를 중고차량으로 매각하기로 했다"며 견인차를 동원해 차량 인도를 하겠다고 나섰다.

그러나 이 승용차를 가져가지 못했다.

전날 한 주민이 이 승용차 앞바퀴에 차량용 자물쇠를 걸어놓은 탓이다.

이 주민은 A씨가 주민불편을 초래한 만큼 주민들에게 사과하기 전까지 이 승용차를 놔줄 수 없다며 자물쇠를 설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자물쇠를 제거하고자 아파트 관리사무소를 통해 입주자대표단 측과 협의를 진행했지만 끝내 자물쇠를 풀지 못하고 자리를 떠났다.
입주자대표단 측은 이 승용차의 소유권 이전이 완료되면 자물쇠를 제거해주겠다며 B씨를 되돌려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주민은 "주민들이 캠리 승용차를 못 움직이도록 한 것은 A씨 사과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인데 이런 식으로 승용차를 치워버리는 것은 사과를 회피하겠다는 것"이라며 "사과 한마디면 해결될 일을 왜 이렇게 어렵게 만드는 지 모르겠다"고 한숨을 쉬었다.

4일째 A씨의 캠리 승용차가 방치된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는 현 상황을 구경하는 인파로 종일 북적이고 있다.

전날 주민들은 A씨에 대한 불만을 적은 쪽지를 이 승용차 유리창에 붙였지만, 이날은 모두 제거된 상태였다.

대신 가수 설현의 사진이 인쇄된 입간판과 주민 불만을 수렴하는 설문 게시판이 승용차 앞쪽에 설치됐다.

주민 C씨는 "이 입간판과 게시판은 주민이 설치한 것"이라며 "아마도 "사유재산에 쪽지를 붙이는 행위를 자제해달라는 관리사무소 측의 권고에 따라 쪽지 대신 불만을 토로하는 공간으로 활용하고자 마련한 것 같다"고 상황을 전했다.

A씨는 27일 아파트단지 주차단속 스티커가 자신의 승용차에 부착된 것에 화가 나 아파트 지하주차창 진입로를 승용차를 막아 물의를 빚었다.

6시간가량 불편을 참다못한 주민들은 A씨의 승용차를 밀어 인근 인도로 옮긴 뒤 못 움직이게 차량용 자물쇠를 설치하고 A씨의 사과를 4일째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