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202,0000 0.00%)는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페라미플루'의 소아 및 중증 환자 사용을 허가받았다고 30일 밝혔다.

페라미플루는 A형과 B형 독감 바이러스 감염증을 모두 치료하는 뉴라미니다아제 억제제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정맥주사용으로 개발됐다. 지금까지는 국내에서 19세 이상의 성인 독감 환자에게만 사용됐다. 이번 허가로 2세 이상 소아의 독감 치료에도 쓰일 수 있게 됐다. 중증 환자에게는 기존 용량의 두 배 투여도 가능하다.

GC녹십자 측은 지난 독감 유행 시기에 품절 직전까지 갔을 정도로 페라미플루 사용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약을 삼키거나 코로 흡입하는 방식의 치료제와 달리 1회 투여만으로 독감 치료가 가능하다는 차별점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페라미플루는 통상 5일에 거쳐 총 10번을 복용해야 하는 경구용 독감치료제에 비해 15~30분간 1회 투여만으로 독감을 치료한다.
또 증상이 악화되기 전 열을 빨리 내리고, 독감치료제를 복용할 때 나타나는 구토와 구역 등 부작용도 적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유지현 GC녹십자 과장은 "독감 환자 중 19세 미만의 소아와 청소년 비중이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며 "차별화된 장점으로 페라미플루가 독감치료제 시장에서 새로운 대안으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GC녹십자는 독감 유행 시기에 앞서 다음달부터 페라미플루를 의료기관에 공급할 계획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한민수 기자입니다. 헬스케어와 금융투자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