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불법주차 /사진=보배드림

인천 송도 불법주차된 차량의 근황이 공개돼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인터넷 온라인게시판에는 인천 송도 국제도시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캠리 차량 불법주차 사태의 근황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차량은 해당 아파트 주민들이 차주를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메모를 창문 가득 붙이고 있다.

네티즌들은 "아이들에게 부끄러운 어른이 되지 마세요", "덕분에 우리 아파트 주인까지 욕 먹네요", "덕분에 뉴스도 나왔네요,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비꼬았다.

캠리의 차주 A씨는 27일 오후 4시 43분께 이 아파트단지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자신의 캠리 승용차로 막은 뒤 자리를 떠났다.

주민들은 A씨 승용차 때문에 지하주차장에 진입하지 못해 불편을 겪게 되자 A씨에게 수차례 연락했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 승용차를 견인하려 했지만, 이 아파트단지 도로가 사유지여서 견인하지 못했다.

6시간가량 불편을 참다못한 주민 20여명은 A씨의 승용차를 손으로 들어 인근 인도로 옮겼다.
이어 승용차가 다른 곳으로 이동하지 못하도록 앞뒤를 다른 차량으로 막고 옆은 경계석으로 막았다. 또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송도 불법주차 /사진=보배드림

A씨는 아파트단지 주차단속 스티커가 자신의 승용차에 부착된 것에 화가 나 이 같은 행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전날 "관리사무소가 주차위반 스티커를 다 떼고 사과하지 않으면 승용차를 옮기지 않겠다"며 관리사무소 측에 전화해 으름장을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리사무소는 아파트 주차규정대로 처리했기 때문에 사과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해당 차량은 아파트 주차규정을 어겨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됐으며 27일에는 아파트 등록 차량 스티커가 부착돼 있지 않아서 지하주차장에 진입하지 못했다"며 "규정대로 처리한 것에 대해 사과할 수는 없다"고 맞서고 있다.

아파트 주민들 또한 막말을 쏟아낸 경비원과 입주민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하고 차량의 즉시 이동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일반교통방해 혐의를 받는 A씨에게 경찰 출석을 통보했다. A씨는 다음 달 초순께 출석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