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시도지사 간담회 발표…자영업자 일자리 안전망 구축도

서울시는 30일 '정부와 지역이 함께 하는 대한민국 일자리 선언'에서 돌봄·청년 뉴딜·미래형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민선 7기 첫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중앙정부와 협력해 민생공감·현장중심의 실효성 있는 일자리정책을 추진하겠다며 크게 4가지 계획을 발표했다.

박 시장은 우선 "온 마을 틈새 없는 돌봄체계 구축으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4개년 계획으로 산후도우미 5천130명, 보육교사 7천445명, 온마을 아이돌보미 1만명을 충원할 계획이다.

또 사회복지시설 3교대 근무 개편에 따른 추가 고용으로 2천889개의 일자리를 늘린다.

복지확대를 통한 고용창출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구상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산후도우미의 경우 그간 정부 주도로 저소득층에게만 지원됐는데, 이번에 서울시에서 모든 출산가정을 대상으로 지원하는 계획을 세웠다"고 말했다.

이어 "보육교사도 근로시간 단축과 근로여건 개선에 따라 오후 전담교사를 채용하는 등 다양한 돌봄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또한 야심 차게 추진하고 있는 카드수수료 0% 결제시스템을 조속히 도입하고, 소상공인 사회보험 가입 지원과 '서울형 유급병가' 도입 등 자영업자 일자리 안전망 구축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는 모두 박 시장의 서울시장 선거 당시 공약이기도 했다.

이와 함께 박 시장은 "자생적 일자리 선순환 구조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지역불균형 문제는 지역 일자리 창출로 해결해야한다고 평소 강조해온 박 시장은 지역주민 중심의 경제구조 형성, 지역문제 해결형 청년 뉴딜 일자리 확대, 지역경제 살리는 생활상권 조성, 도시재생 등 지역균형발전을 통한 고용효과 극대화 구상을 밝혔다.

돌봄, 주차장 공유, 재활용 등 주민 수요를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 아이템을 발굴하고 협동조합, 마을기업 등 지역의 사회적경제 주체가 핵심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해 지역의 소비로 지역경제를 살리는 생활 상권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최근 5년간 서울형 청년 뉴딜 일자리 정책을 통해 1만5천386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발표했다.

서울시는 또한 서울의 지역 자원과 연계한 신성장산업 거점을 육성해 '혁신성장·도시재생을 통한 미래형 일자리 창출'을 추진한다.

마포 핀테크 랩, 상암 DMC, 양재 R&D, 구로 G밸리, 마곡 M밸리, 홍릉 바이오 의료 R&D, 동대문 서울패션허브, 삼성(잠실) 국제교류복합지구가 거점으로 꼽혔다.

박 시장은 이를 위해서는 지방정부의 자율성을 보장해야한다며 지방자치 권한과 재정 등 실질적 분권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