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펀드·아시아창업혁신타운 조성·해양신산업 육성

부산시가 지역 맞춤형 일자리 사업으로 모두 13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새로 만든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30일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부산형 일자리 사업으로 자생력 있는 일자리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먼저 16개 구·군과 부산으로 본사를 옮긴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공동펀드를 조성해 사회적 가치를 지닌 일자리 4만개를 새로 만든다.

해운대구 반여·반송 지역에 걸쳐 있는 센텀2지구를 아시아창업혁신타운으로 만들어 청년들이 선호하는 일자리 8만4천개를 창출한다.
센텀2지구는 4차 산업혁명 기반의 첨단 ICT(정보·통신·기술) 허브 밸리 역할을 하며 센텀1지구인 센텀시티와 연계한 청년 일자리 중심타운으로 만든다.

부산이 강점을 지닌 해양분야에서는 해양과학기술 산·학·연 협력 플랫폼인 스템(STEM·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Mathematics) 빌리지를 거점으로 지능·정보기술 기반의 해양신산업을 육성해 일자리 6천개를 확보한다.

부산시는 또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지역에 필요한 중소규모 일자리 사업도 공모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는 그동안 고용을 지원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16개 구·군의 고용창출 역량을 강화하는 일자리 성장 방식으로 진행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중앙의 획일화된 일자리 사업으로는 부산의 산업구조와 고용특성을 반영한 일자리 창출이 어렵다"며 "지역의 자율성을 확대하는 일자리 정책으로 지역 스스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속할 수 있도록 일자리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