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정부와 17개 시·도가 30일 발표한 일자리 선언의 첫 번째 의제는 '지역주도 혁신성장'이다.

중앙정부가 정책을 만들어 지역에 전달하는 기존 하향식이 아니라 지역이 필요한 사업을 발굴하면 중앙정부가 지원하는 '지역주도' 방식으로 혁신성장을 전국으로 확산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일자리 선언에서 "여러 지역에서 전통적인 지역산업이 위기에 직면하고 있는 현실을 냉엄하게 인식한다"며 "지역의 주력산업 혁신과 신산업 육성을 통해 지역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주도의 혁신성장에 필요한 제도 개선과 재정 지원을 위해 적극 협력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혁신성장에 필요한 과제 선정도 지역 중심으로 이뤄진다.

지역주도 혁신성장의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17개 시·도가 발표한 일자리 정책 구상 중 혁신성장과 관련된 과제를 지방정부와의 협업을 통해 선정한다.
지역별 혁신성장 과제마다 이행계획을 구체화해 올해 4분기 예정된 혁신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할 계획이다.

이후 중앙과 지역 정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시·도 지역혁신협의회가 참여하는 균형발전상생회의에서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어려움을 해소할 방침이다.

주요 내용은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하고 시·도와 중앙정부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체계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또 매년 말 각 과제를 평가하고 그 결과를 반영해 신규 과제를 발굴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