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유휴 인력 농가·중소기업에 지원…강원·충청·호남 잇는 강호축 개발 건의

이시종 충북지사는 도시의 유휴 인력을 농가와 중소기업에 지원하는 생산적 일손봉사를 민간 일자리 창출모델로 제시했다.

이 지사는 3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제1차 민선 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충북도의 특수 시책으로 도입한 생산적 일손봉사의 성과를 소개했다.

그는 "충북도는 도시 유휴 인력을 투입해 농촌과 생산 현장의 일손 부족을 해결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할 수 있는 생산적 일손봉사제를 2016년 전국 최초로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도시민에게 교통비 등 일정액을 지급하며 농가와 중소기업에서 봉사활동 형식으로 일손을 돕는 것이다.

이 지사는 "이 사업에는 지난해 9만7천명, 올해 6만2천명이 참여했다"며 "인력난에 허덕이는 농촌과 중소기업에 단비와 같은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청년 근로자들의 중소기업 장기근속을 유도하기 위해 충북도가 올해 도입한 행복결혼 공제사업도 소개했다.

충북도는 중소기업 근로자와 기업, 자치단체가 공동으로 일정액을 적립해 5년간 5천만 원의 결혼자금을 마련하는 것으로 올해 400명 가입을 이 사업의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지사는 국가 균형발전을 꾀하고 생산적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정책 구상으로 강원과 충청, 호남을 잇는 강호축 개발을 건의했다.

그러면서 "국가 혁신 성장 잠재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서울에서 대구, 부산을 잇는) 경부축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강호축 개발을 통해 국토를 X축으로 균형 있게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호축을 4차 산업혁명에 기반한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는 혁신 축으로 삼고,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의 성공을 위한 남북교류·평화통일 축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또 전국 14곳의 국가혁신 클러스터를 비수도권 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대표 업종에 지원하는 연구·개발(R&D) 분야 국비 확대, 창업·신설 기업 조세 감면을 위한 조세특별법 개정을 건의했다.

아울러 회사내 유보금으로 지방의 교육시설, 관광호텔, 체육·문화시설 등 지방의 사회적 사회간접자본(SOC)시설에 투자하는 대기업에 법인세 감면 인센티브를 줄 것도 제안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