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옌지·두만강 국제투자무역상담회' 성황…대북투자 논의
"시진핑 내달 방북시 북중 경협 본격화 가능성"

미국이 북핵 협상 교착으로 대북제재 강화에 나선 가운데 중국이 북중 접경인 두만강 지역에서 남북한이 참여하는 투자무역상담회를 열며 경제협력을 가속화해 눈길을 끌고 있다.

30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지난 27일 북중 접경지역인 지린(吉林)성 조선족자치주 옌지(延吉)에서 '옌지·두만강 국제투자무역상담회'라는 대규모 국제무역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개방, 혁신, 협력, 상생'이라는 주제를 내세워 중국이 북중 접경지역에서 북한 등과 적극적인 경협에 나설 것임을 대내외에 보여줬다.

특히 북한, 한국, 일본, 러시아뿐만 아니라 중국, 대만, 홍콩, 마카오 등지에서 1만명 넘게 행사에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

한 소식통은 "최근 이런 행사들이 훈춘을 포함해 북중 접경지역에서 이뤄지고 있는데 이는 중국 당국이 북한과 경협 활성화를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면서 "중국 기업들은 유엔 제재가 느슨해지면 북한에 진출하고자 이미 사전 투자협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중 접경도시 중국 훈춘(琿春)에선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2018 동북아 문화관광 미식축제'가 열렸다.

축제에는 중국, 한국, 북한, 러시아, 일본, 몽골 등이 참가해 200여 가지 음식을 선보였다.
중국 지린성 정부와 훈춘시 후원 아래 지린성 및 훈춘시 관광 당국이 주최한 축제는 20여만명이 참관하는 등 대성황을 이뤘다.

훈춘시를 동북아 관광도시로 건설하자는 취지로 열린 이번 축제에서 주목할 점은 이례적으로 중국을 포함해 남북한, 러시아까지 참가했다는 것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에 해당하지 않는 관광산업 활성화를 통해 대북지원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중국 시우정(修正) 그룹은 지난달 말 중국 선양(瀋陽)에서 주중 북한대사관 및 북한 만경총회사 관계자들과 만나 1천100만여위안(한화 18억여원) 어치의 의약품을 지원하기로 합의하는 등 대북 제재의 틈새를 이용해 북중 교류가 활성화하는 분위기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를 엄격히 집행하고 있다면서도 이웃 나라인 북한과 정상적인 교류와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는 모호한 입장으로 일관하고 있다.

그러나 문제는 미국 정부가 중국의 완화된 대북제재 때문에 북미 핵협상이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는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는 점이다.

중국이 경제적 압박에 시달리는 북한의 숨통을 교묘하게 틔워주면서 북미 협상을 방해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더구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내달 평양을 방문해 연내 4차례 북중 정상회담이 이뤄질 경우 북중 경협 활성화는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보여 무역전쟁으로 얽힌 북미간 방정식은 더욱 복잡하게 꼬일 것으로 보인다.

다른 소식통은 "최근 북중간 교류활성화는 올해 세 차례 이뤄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 영향이 절대적이었다"면서 "시 주석이 올해 답방하게 되면 본격적인 경협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