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발전기본법·인터넷전문은행법 오전 중 추가 협의"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30일 통계청장 교체와 관련한 야당의 계속되는 비판에 "이번 교체는 직무평가에 따른 통상적 인사"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소득주도성장을 향한 야당의 공세가 갈수록 거세지고, 어떻게든 흠집을 내려고 근거 없는 주장을 막무가내로 하고 있다"고 비난한 뒤 "최근에는 통계청장 인사를 놓고 통계를 조작하려 한다는 말도 안 되는 주장을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통계에 대한 전문가들의 지적은 그동안 많았다.

가계소득통계가 그런 사례"라며 "통계청에서 표본 가운데 2천703개만 남기고 3천907개는 새로 추가했고, 그 과정에서 구성이 완전히 달라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면 과거와 단순 비교는 어려운 게 상식적 판단이다.

통계청이 직무에 소홀했던 것"이라며 "정확한 통계가 뒷받침돼야 올바른 정책을 만들어낼 수 있다"며 통계청장 교체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무책임하게 의혹을 제기하고 국민 불신을 키우는 행태는 낡은 구시대 정치"라며 "문제의 원인을 파악하고 대책을 내놓는 노력이 함께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종료하는 8월 임시국회와 관련해선 "여야는 주요 민생법안 처리 약속을 국민에게 했고, 오늘 그 약속이 꼭 지켜졌으면 한다"면서 "서비스발전기본법과 인터넷 전문은행법 등은 오늘 오전에 또 협의해야 한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