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미의 남편 황민의 음주운전 교통사고 당시 장면이 담겨있는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28일 방송된 MBN '뉴스8'에서는 27일 오후 11시 15분경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정차 중이던 25톤 화물차를 들이받는 황민 차량 블랙박스 영상이 보도됐다.

블랙박스 영상에서 황민의 차량은 속도를 높이며 달리다가 이른바 '칼치기'로 버스를 빠르게 추월했고 그 순간 갓길에 주차돼 있던 25톤 화물차와 그대로 부딪혔다.

이 사고로 동승자 2명이 숨졌고 황민과 다른 동승자 2명, 그리고 화물차 운전자가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았다. 경찰조사결과 황민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04%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황민과 동승자들은 이날 아시안게임 축구를 보며 함께 술을 마신 뒤 이동하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 구리경찰서는 29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황민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조만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블랙박스에 내부 음성이 녹음되어 있지 않아 생존자들이 회복하는 대로 조사를 해야 정확한 경위 파악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박해미는 28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사랑하는 제자들이 세상을 떠났다. 두렵고 죄송하다.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모르겠고 어떻게 해야 사죄가 될지 상상도 힘들다. 무섭고 떨려서 현장에 가보지도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경찰 조사는 물론 장례식과 보상 등의 문제에 있어 모든 것을 내놓고 성실하게 임하겠다"면서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