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엘, 혜리, 설현/사진=영화 '마일22', '물괴', '안시성' 스틸컷

아이돌 그룹 출신 배우들이 하반기 스크린 접수를 예고했다.
영화 '마일22', '안시성', '물괴'의 공통점은 걸그룹 출신 배우들이 히로인으로 등장한다는 것. 2NE1 씨엘, 걸스데이 혜리, AOA 설현이 무대 위 섹시함을 벗고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씨엘/사진=영화 '마일22' 스틸컷

'마일22'는 씨엘의 할리우드 진출작이다. 전 세계가 노리는 타깃을 90분 안에 22마일 밖으로 운반해야 하는 이송작전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로 씨엘은 1마일마다 적을 뚫고 타깃을 운반해야 하는 오버워치 전술부대 소속 요원 퀸으로 등장한다.

퀸은 뛰어난 해킹 실력으로 오버워치가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목적지에 도달할 수 있도록 실시간으로 정보를 제공한다. 무대에서 보여준 파워풀한 모습과 달리 진중하고 지적인 면모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23일 개봉해 현재 상영 중이다.

혜리/사진=영화 '물괴' 스틸컷

tvN '응답하라1988', SBS '투깝스' 등으로 연기 가능성을 인정받은 혜리는 '물괴'로 영화에 처음 도전장을 냈다. '물괴'는 조선 중종 22년을 배경으로 역병을 품은 괴이한 짐승 물괴의 등장을 그렸다. 혜리는 물괴를 찾아나선 수색대 4인방 중 하나로 빼어난 활 솜씨와 의술을 가진 명 역을 맡았다. 9월 12일 개봉.

설현/사진=영화 '안시성' 스틸컷

설현은 영화 '강남1970'을 시작으로 '살인자의 기억법', '안시성'까지 차근차근 필모그라피를 쌓아가고 있다. 안시성은 고구려 양만춘 장군의 88일간 안시성 전투를 그린 영화다. 설현은 안시성 전투에 참전한 고구려 여군 부대 리더 백하로 등장해 강인하고 능동적인 여성 캐릭터를 구축한다. 9월 19일 개봉.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소연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