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민 음주사고 논란

황민 블랙박스 칼치기 /사진=MBN, 한경DB

배우 박해미가 남편 황민의 음주 교통사고 블랙박스 영상 속 칼치기 운전을 확인하고 분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박해미는 이데일리에 "'칼치기 하는 영상을 보았고 분노했다"며 "사랑하는 남편이지만 이번 사안에 대해 감싸주고 싶은 마음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잘못이 있다면 그에 맞는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서 "경찰에 남편을 선처없이 조사해달라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변호사를 선임한 부분에 대해서는 "형량을 줄이기 위한 마음이 아니라 최선의 협상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민은 지난 27일 오후 11시 13분경 경기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크라이슬러 닷지 챌린저 스포츠카를 몰고 가던 중 25t 화물차량을 들이받았다. 당시 황민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104%로 면허취소에 해당되는 수치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5명 중 A(20·여)씨와 B(33)씨 등 2명이 숨지고 황씨를 비롯한 3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블랙박스 영상에서 황민은 차선을 변경하려던 중 갓길에 불법 정차된 화물차를 미처 보지 못하고 부딪혔고, 뒤에 주차된 작업차량과 또 부딪힌 뒤 차량이 멈춰섰다. 칼치기를 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29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황 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조만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