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사업 개척자…종합증권사 도약 이끈다

인생의 전환점, 코딩
사내 전산교육 받다 전문가 돼
동원증권 온라인 TF팀 이끌어
1999년 키움증권 창립 멤버로

인수합병 회사 도맡아 키워
키움저축銀 1년 만에 흑자전환
우리자산운용 인수한 키움자산운용
기관영업 주력…채권형펀드 강자로

일러스트=조영남 기자 jopen@hankyung.com

올해부터 키움증권을 이끌고 있는 이현 사장(62)은 직원들에게 기회가 될 때마다 “컴퓨터 프로그래밍 언어인 코딩을 배우라”고 권유한다. 키움증권은 증권회사가 아니라 정보기술(IT) 회사에 가깝다는 판단에서다. IT를 앞세워 온라인 증권이란 새 영토를 개척하고 키워온 것이 키움증권의 역사다. 디지털 시대의 언어로 불리는 코딩에 친숙해야 변화의 흐름을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이 이 사장의 생각이다. 그의 인생을 바꿔놓은 것도 코딩이었다.

은행원 시절부터 익힌 코딩

이 사장은 서강대 철학과를 졸업한 뒤 1983년 조흥은행에 입사했다. 은행만큼 안정적인 직장도 없던 시절이었다. 코딩을 처음 접한 것은 사내 전산교육 시간이었다. 3개월간 업무에서 빼준다는 혜택이 붙었지만 아무도 지원자가 없었다. 이 사장은 “당시만 해도 전산은 고졸 직원이 하는 하찮은 일이라는 편견이 있었다”며 “대졸 사원은 모두 엘리트 코스로 갈 수 있는 여신이나 외환교육을 받고 싶어했다”고 회상했다.

호기심으로 시작했던 코딩은 그의 뇌 구조를 바꿔놨다. 고전문학과 철학책을 끼고 살았던 ‘문돌이’는 금세 코볼 등 프로그래밍 언어에 빠져들었다. “새로운 세계가 열린 느낌”이었다고 했다. 사내에서 컴퓨터 전문가로 알려지면서 그의 자리에는 개인용 컴퓨터도 설치됐다. 당시 컴퓨터는 고급 승용차 한 대 값이었다.

IT와의 인연은 1987년 동원경제연구소로 이직해서도 이어졌다. 그는 1998년 동원증권(현 한국투자증권)에서 온라인사업 태스크포스(TF)팀을 이끌었다. 온라인 증권사 설립 등을 검토하던 시기였다. 당시 인터넷 이용률이 급격하게 높아지면서 온라인으로 증권거래를 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 최대 난관은 증권계좌 개설을 위한 실명확인 절차였다. 증권사 지점을 직접 방문해 계좌를 개설하는 것이 상식이던 시절이었다. 지점이 없는 온라인 증권사가 증권계좌를 개설할 방법이 없었다.

이 사장은 1980년대 후반 한국전력 등이 국민주 방식으로 기업공개(IPO)를 했을 때 은행에서 증권계좌 개설을 대행해준 적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를 법적 근거로 제시해 정부로부터 은행 등 타 금융기관 실명 확인이 가능하다는 답을 받았다. 그는 “정부청사가 있는 과천으로 가기 위해 매일 남태령을 넘었다”며 “새로운 기회가 보였던 순간”이라고 소회했다. 당시 불었던 벤처 열풍을 타고 뭐라도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하지만 뿌리가 오프라인 증권사인 동원증권은 온라인 증권 사업에 신중했다.

1999년 이 사장은 동원증권을 나와 자신의 뜻을 펼칠 수 있는 키움증권의 창립멤버로 합류했다. 오프라인 점포 없이 온라인에서 투자자를 모은다는 파격적인 발상은 상당 부분 그의 머릿속에서 나왔다.

조직 안정화의 달인(達人)

키움증권의 수장 교체는 10년 만이다. 권용원 전 사장이 올해 금융투자협회장에 당선되면서 키움자산운용 사장이던 이 사장이 키움증권으로 자리를 옮겼다. 30년의 오랜 경력이지만 금융투자업계에서 이 사장을 잘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언론과 인터뷰한 적이 없고 주로 드러나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일해왔기 때문이다.
이 사장은 1957년생 닭띠다. 1960년대생 사장이 주류인 증권가에선 늦게 최고경영자(CEO)가 된 편이다. 증권가에서는 갑작스러운 경영 공백을 막기 위해 키움증권 창립멤버로서 회사이해도가 높은 이 사장을 앉힌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하지만 키움증권을 잘 아는 사람들은 “언젠가는 이 사장이 키움증권 경영을 맡을 것으로 예상했다”며 “이 사장이야말로 키움증권의 벤처정신을 상징하는 인물”이라고 입을 모은다.

이 사장은 ‘덕장(德將)’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자신이 나서서 일을 처리하기보다 부하직원에게 끝까지 믿고 맡기는 편이다. 누군가를 한번 믿으면 성과를 낼 때까지 인내심을 갖고 기다린다. 사교적이기보다 과묵한 성격이지만 이 사장을 믿고 따르는 직원이 많은 까닭이다.

이런 성격 때문에 그는 주로 키움증권에 인수합병(M&A)된 회사의 경영을 도맡았다. 키움증권은 2012년 사업 다각화를 위해 삼신저축은행을 인수한 뒤 키움저축은행을 설립했다. 이 사장은 키움저축은행의 첫 수장을 맡아 빠르게 회사를 안정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고객을 크게 늘렸고, 특화 대출상품으로 틈새시장을 공략해 수익을 끌어올리는 전략을 썼다. 2012년까지 적자를 내던 키움저축은행은 이 사장이 맡은 뒤 1년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2014년에는 우리자산운용을 인수한 뒤 새로 출범한 키움자산운용 사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기관을 대상으로 채권형펀드를 파는 영업에 주력해 키움자산운용을 채권형펀드의 강자로 올려놨다. 주식, 대체투자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높이며 연기금 등 기관투자가의 자금을 끌어모았다. 키움자산운용은 합병 후 운용자산이 70% 이상 불어나며 단숨에 전체 5위 종합자산운용사로 뛰어올랐다.

권 전 사장은 키움증권을 국내 주식 위탁매매(브로커리지) 시장점유율 1위 업체로 키웠다. 이 사장은 브로커리지 강자를 넘어 종합증권사로서의 역량을 강화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이를 위해 투자은행(IB), 자기자본투자(PI), 부동산 투자 등 수익원을 다각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채권 분야에선 이미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키움증권은 하반기 들어 30여 종의 국고채 및 회사채, 전자단기사채 10여 종을 발행금리 수준으로 판매하는 등 공격적인 영업을 펼치고 있다. 이 사장은 오프라인 지점이 없기 때문에 과감한 전략이 가능하다고 말한다. 일반 증권사는 각 지점 리테일 부서를 통해 채권을 팔기 때문에 비용 문제상 채권을 싸게 팔기가 힘들다는 설명이다.

온라인 서점에 지나지 않았던 아마존이 세계 최대 유통업체가 된 것처럼 키움증권도 주식 거래의 틀에서 벗어나 온라인에서 다양한 금융상품을 거래하는 종합증권사로 성장할 수 있다는 게 이 사장의 생각이다.

■이현 사장 프로필

△1957년 광주 출생
△1982년 서강대 철학과 졸업
△1983년 조흥은행 입사
△1987년 동원경제연구소 연구원
△1988년 고려대 대학원 경영학 석사
△1996년 국민대 대학원 경영학 박사
△2000년 키움닷컴증권 이사
△2007년 키움증권 전무
△2013년 키움저축은행 대표(부사장)
△2016년 키움자산운용 사장
△2018년 키움증권 사장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