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유럽에서 전기차가 100만대를 돌파했다. 중국에는 뒤지지만, 미국보다 앞서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26일(현지시간) 전기차 판매 분석 업체인 '이브이볼륨'(EV-Volumes)을 인용, 올해 상반기 유럽연합(EU) 전역과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 노르웨이, 스위스에서 약 19만5천대의 플러그인 자동차가 판매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2% 증가한 수치다. 성장세가 속도를 내면서 누계는 올해 말이면 135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수치는 순수 전기자동차와 밴, 전기 배터리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포함된 것이다. 이는 EU보다 훨씬 더 큰 자동차 시장을 지닌 중국보다 거의 1년 뒤진 것이지만 올해 말 1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보이는 미국보다는 앞선 것이다.

'이브이볼륨'의 시장 분석가 빅토르 얼은 전기차 100만대 판매는 자동차 전기화(Electrification)와 탄소 배출 목표를 맞추는 길로 가는 데 있어 중요한 이정표라면서도 아직은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전기차 판매가 증가하고는 있지만, 이는 올해 상반기 유럽 전역에서 등록된 신차와 밴의 2%에 불과하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이 같은 비율은 연말에는 2.35%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k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