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은 중국 지린성 옌볜시 ‘연변방송국’과 ‘연변일보’에 소개된 불우한 환경의 조선족 아이들을 위해 성금 5만위안(800만원 상당)을 전달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전달식은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27일부터 나흘간 옌볜에서 개최하는 ‘2018 KBIZ 글로벌 포럼’ 행사의 하나로 진행됐다. 중국 연변방송국에서 진행된 이번 전달식에는 서석홍 재단 이사장과 재단이사인 이민형 중소기업중앙회 부회장,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 황을문 서린바이오사이언스 대표,사단법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윤여두 공동대표가 함께 참석했다.
이번 성금은 지적장애인 엄마와 고령의 할머니와 함께 살고 있는 방명혜 학생, 청각장애인 부모 밑에서 음악가를 꿈꾸는 최지해 어린이 등 어려운 환경에서도 꿈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조선족 아이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서석홍 이사장은 “아이들이 올바른 교육을 통해 중국과 긍정적 가교 역할을 하는 훌륭한 인재로 성장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