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칙·시점 정해지면 실무절차 맞출 수 있어…北과 소통할 것"

청와대는 28일 남북이 합의한 '9월 중 평양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관련해 "전혀 흔들림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일정이 늦춰질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는데, 남북정상회담은 9월 중에 열릴 수 있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대변인은 '9월 중에 회담을 열려면 남북 실무회담도 빨리 시작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정상회담이라는 큰 일이 실무적 이유로 시기가 변동되거나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상회담을 한다는 원칙과 적절한 (회담) 시점이 정해지면 실무적인 절차는 그에 맞춰 얼마든지 집중적으로 해낼 수 있다"며 "지금 공개할 성격의 것은 아니지만,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북쪽과 소통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제가 앞서 말씀드렸듯이 북미 간 협상이 교착 상황이 되면서 남북정상회담의 필요성은 더 커졌다"며 "막힌 곳을 뚫고 좋은 길을 넓히는 데 남북정상회담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그런 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이 더 커지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 취소와 관련해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서신이 원인이 됐다는 취지의 보도를 한 것에 대해서는 "제가 진위를 판단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WP의 해당 보도에서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는 한국 정부와 함께하는 데 큰 문제가 있다고 발언을 했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 역시 제가 평가할 위치에 있지 않다"면서도 "한미 간에는 한반도 문제를 포함해 여러 외교적 현안에 대해 긴밀히 협조하고 있으며 튼튼한 공조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