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정의당 이정미 의원을 고용노동소위에서 배제한 데 대해 결정을 철회하고 이 의원의 소위 참여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이 의원을 환노위 고용노동소위에서 배제하는 파렴치한 행태를 자행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국회 환노위는 고용노동소위 정원을 10명에서 8명으로 줄이고, 이 의원을 고용노동소위 대신 예산결산기금심사소위에 배정했다.
민주노총은 "진보정당 국회의원을 국회에 보낸 노동자들의 민의는 재벌과 자본의 입장만을 대변해 온 국회에서 노동자들의 입장을 대변하는 노동자 정치를 하라는 것이었다"며 "그동안 단 한 번도 진보정당 의원을 국회 환노위와 법안심사 소위에서 배제하지 않았던 것은 민심에 대한 최소한의 존중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거대 양당이 짬짜미로 눈엣가시 같은 이정미 의원을 환노위 고용노동소위에서 솎아낸 것"이라며 "이는 국회 환노위가 하반기 노동법 개악을 밀어붙이려는 의도로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국회 환노위는 고용노동소위 위원 수를 8명에서 10명으로 원상회복 시켜서라도 이 의원을 소위에 참여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