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예산안 8천693억원…매장문화재부지 매입에 30억원

문재인 대통령이 5월 국무회의에서 개선을 지시하면서 문화재 현안으로 떠오른 문화재 안내판 사업에 내년 예산 59억원이 투입된다.

정부가 28일 공개한 2019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안)에 따르면 내년 문화재청 예산은 8천693억원으로 편성됐다.

올해 8천17억원보다 8.4% 증가했다.

문화재 안내판은 해당 문화재를 알리는 얼굴이자 1차 설명문이지만, 전문용어가 많고 이해하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았다.

또 디자인이 천편일률적이고, 위치가 좋지 않다는 의견도 있었다.

올해 서울 고궁·청와대 주변, 문화재가 밀집한 고도인 경주·부여·공주·익산 지역 문화재 안내판을 정비 중인 문화재청은 내년에 사업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해 국민참여 방식으로 문화재 안내판을 바꿀 방침이다.
그에 대한 지방정부 예산도 책정될 예정이라, 문화재안내판 개선사업에는 80억원가량이 투입될 예정이다.

현 정부가 국정과제로 제시한 '가야사 문화권 조사·정비'를 포함한 문화재 보수·정비 사업은 542억원 증가한 4천442억원으로 책정됐다.

문화재 보수·정비 예산에는 매장문화재가 있는 토지를 매입하는 데 사용할 30억원이 새롭게 들어간다.

이를 통해 중요 매장문화재가 나올 경우 국가가 부지를 사들여 발굴조사를 진행하고 효과적 보존 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문화유산을 고품질 가상현실(VR) 콘텐츠로 제작하고, 이를 체험하는 공간을 마련하는 사업에도 신규 예산 30억원이 잡혔다.

문화재청은 국립고궁박물관과 전주 국립무형유산원에 VR 체험존을 설치하고, 이와는 별도로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립중앙박물관과 지방에 있는 소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에 VR 체험존을 만든다.

내년부터 '문화재 방재 5개년 계획'을 시행하는 문화재청은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문화재 방재시스템 확충 사업에도 예산 13억원을 편성했다.

이와 관련해 경비인력이 상시 관리하지 못하는 문화재 현장에 첨단기술을 적용해 대응 체계를 확보하고, 문화재 방재정보통합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