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회 초 4-2로 앞서, 리드 지키면 4승 달성

사진=연합뉴스

류현진(31·LA 다저스)이 27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경기에서 투수와 타자 역할을 훌륭히 해내며 시즌 4승에 한발짝 다가섰다.

류현진은 5⅔이닝 동안 11안타를 맞았으나 삼진 9개를 뽑으며 2실점으로 막았다. 이날 투구수는 86개였으며 스트라이크가 64개로 매우 적극적인 투구를 했다. 4-2로 앞선 6회초 2사 1,2루에서 교체된 페드로 바에스와 팀이 리드를 지키며 승리하면 류현진은 시즌 4승째를 올리게 된다.

류현진은 타석에서도 3타수 2안타의 맹타를 휘두르며 공격을 주도했다. 3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류현진은 우전안타를 쳤다. 하지만 후속 타자들이 아웃돼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5회말 다시 나선 류현진은 2사 후 초구에 중전안타를 치고 나갔다. 그의 멀티히트는 2014년 7월 3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 이후 1천516일 만이다. 브라이언 도저가 볼넷을 골라 1, 2루에서 저스틴 터너가 좌선상으로 빠지는 2타점 2루타를 날려 2-2 동점을 만들었다.

분위기를 반전시킨 다저스가 후속타자 매니 마차도가 좌측 펜스를 직선으로 넘어가는 2점 홈런을 터뜨리며 단숨에 4-2로 전세를 뒤집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