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치료제 기술수출
통풍치료제도 수출 추진
탈모치료제 전임상 진행
JW중외제약이 지난 24일 4억200만달러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성사시켰다. 혁신 신약으로 개발 중인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JW1601’다. JW중외제약은 덴마크 제약회사 레오파마에 신약 후보물질의 독점 개발 권리를 제공하는 대가로 최대 3억8500만달러를 받게 된다. JW중외제약은 이번 성과를 계기로 항암제, 면역질환 치료제 등 후보물질의 기술수출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혁신 신약에 쏟아부은 노력이 성과를 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JW중외제약이 기술수출에 성공한 건 창립 73년 만에 처음이다. JW중외제약은 1983년 중앙연구소를 설립한 이후 혁신 신약 개발에 매진해왔다.

혁신 신약은 기존에 존재하지 않는 새로운 작용 기전을 지닌 의약품이다. 성공하면 막대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지만 연구개발(R&D) 기간이 길고 비용이 많이 든다. 개발 난도가 높아 실패 위험도 높다. 세계적으로 혁신 신약 개발에 성공한 나라는 미국, 영국, 프랑스, 일본 등 7개국뿐이다. 이 때문에 한미약품을 비롯한 국내 제약회사는 약물 지속 기간을 늘리거나 부작용을 개선한 개량 신약에 투자했다.

JW중외제약은 다른 길을 택했다. 세상에 없는 신약을 내놓겠다는 이경하 JW중외제약 회장(사진)의 강한 의지 때문이었다. 이 회장은 평소 ‘오래 걸리더라도 제대로 된 혁신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하자’고 강조해왔다. 안전성과 유효성을 모두 입증해야 하는 신약과 달리 혁신 신약은 유효성만 입증하면 임상 단계에 진입하기 전에도 기술수출을 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한 것이다.

이번에 기술수출한 아토피 피부염 치료 신약 ‘JW1601’도 동물실험이 완료된 전임상 단계에서 성사됐다. 아토피 피부염은 세계 5000만 명 이상이 겪는 만성피부질환으로 최근 환자 수가 늘고 있지만 근본적인 치료제가 없다.

JW1601은 아토피 피부염을 유발하는 히스타민 H4 수용체에 작용하는 최초의 물질로 가려움증과 염증을 동시에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또 연고제, 주사제 형태인 기존 약물과 달리 먹는 알약으로 개발돼 시장성이 있다는 평가다.

업계는 35년간 묵묵히 혁신 신약의 외길을 걸어온 JW중외제약이 뒤늦게 빛을 보게 된 것으로 분석했다. JW중외제약은 Wnt 표적 항암제 등 다양한 혁신신약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JW중외제약은 통풍치료제 ‘URC102’의 기술수출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발모, 치매 등 재생의학 분야로 신약개발 영역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탈모치료제 ‘CWL080061’은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의대 피부과 연구팀과 전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이번 기술수출을 통해 다른 혁신 신약 후보물질도 덩달아 주목받게 됐다”며 “해외 제약바이오기업들과 협력할 기회가 늘어나면서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