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올해 신입직원 92명을 채용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일반전형으로 70명, 특별전형으로 22명이다. 일반전형 70명 중 15명은 비(非)수도권 지역인재로 뽑고, 14명은 이전 지역인 대구·경북 지역인재로 선발한다. 특별전형에서는 강원, 경남, 충청, 호남 등 권역별로 2~4명씩 모두 10명의 지역전문인력을 뽑아 해당 지역에서 최소 10년 이상 근무하도록 해 지역전문가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고교 특별전형으로 5개 권역에서 8명을, 특화직무 특별전형으로 리스크관리와 정보통신기술(ICT) 인력 4명을 채용한다.

지원서는 다음달 11일까지 신보 채용 홈페이지로 제출하면 된다. 채용절차는 서류 및 필기, 면접 전형으로 진행된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