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사진=한경DB

제작발표회 태도 논란을 빚었던 배우 김정현이 MBC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 하차했다.

김정현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 MBC 측은 26일 "김정현이 건강 문제로 부득이 하차하게 됐다. 잠을 계속 못 자고, 못 먹다 보니 현장에서 많이 힘들어했다"고 밝혔다.

32부작 중 겨우 16회가 방송된 상황에서 주인공이 빠지게 되면서 스토리 수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김정현/사진=한경DB

김정현은 '시간' 방영에 앞서 홍보를 위해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무표정을 짓는가 하면, 서현이 팔짱을 끼려고 하자 굳은 표정으로 거부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김정현 측의 설명은 "극에 몰두한 상태였기 때문"이었다. 김정현이 '시간'에서 연기하는 천수호는 머리에 종양이 생겨 6개월 밖에 살지 못하는 재벌2세다.

김정현은 극중 뛰어난 연기력으로 비판을 불식시키는가 했지만 끝내 전격 하차를 결정했다.

소속사 측은 "드라마 '시간'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과 제작진 그리고 함께 출연한 배우 분들께 본의 아니게 누를 끼치게 되어 배우 본인도 매우 상심이 큰 상태"라고 밝혔다.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는 김정현이 겪었다고 알려진 섭식 장애가 주목을 받고 있다.

섭식 장애란 신경성 식욕부진증, 신경성 과식증, 비만을 포함한 식이 행동과 관련된 부적절한 행동과 생각의 문제를 의미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