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비용항공사(LCC) 티웨이항공이 27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항공권을 할인 판매한다. 1년에 두 번 여는 ‘메가 얼리버드 특가 이벤트’다. 탑승 기간은 오는 10월28일부터 내년 3월30일까지다. 국내선 편도 총액운임(유류할증료, 공항시설이용료 포함) 최저가는 1만8400원이다. 국제선 편도 최저가는 구마모토 4만1000원, 오사카 5만1000원, 사가·오이타 5만4000원, 오키나와 7만1700원, 타이중·가오슝 8만1700원, 블라디보스토크 9만2410원, 호찌민·비엔티안 10만9700원, 방콕 11만1420원 등이다.

할인 항공권 구매자에게 번들 서비스 할인 쿠폰도 준다. 번들 서비스는 기내식 사전 예약 주문, 추가 위탁 수하물, 사전 좌석 지정 등 부가 서비스를 한데 묶어 할인 판매하는 서비스다. 국내선은 2000원, 국제선은 5000원 깎아준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