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소포장 한우세트 출시
현대百, 10만원대 상품 늘려
백화점들이 추석을 앞두고 1인 가구를 겨냥한 소포장 한우세트와 10만원대 정육세트를 크게 늘리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31일부터 본격적인 추석 선물세트 판매에 나서면서 1인 가구를 겨냥한 정육 소포장 상품을 대거 선보인다. ‘한끼밥상 스테이크 세트’(200g×6입), ‘한끼밥상 한우 혼합세트’(200g×5입)를 29만8000원, ‘한끼밥상 구이정육세트’ 등을 20만~40만원대에 판매할 예정이다.

한끼밥상 소포장 정육 선물세트는 스테이크, 등심, 국거리 등으로 한 끼 식사량을 소포장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백화점은 올 추석용 선물세트로 기업 고객이 선호하는 10만원대 정육 선물세트를 대폭 늘렸다. 이번에 선보이는 10만원대 정육 선물세트는 40종에 달한다. 지난해 추석보다 두 배가량 많다. 유명 맛집과 협업한 제품도 적지 않다.

대표 제품으론 ‘포천 이동폭포갈비 세트’(1.6㎏·17만원)와 ‘마포서서갈비 세트’(2㎏·15만원), ‘연화식 한우 갈비찜 세트’(2.8㎏·20만원), ‘더 부드러운 돼지 등갈비찜’(1.5㎏·8만원) 등이 있다.

신세계백화점도 정육 상품 세트 상품 수를 작년보다 15% 이상 늘렸다. 특히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높은 상품을 찾는 젊은 층을 겨냥해 10만원 이하 세트를 26억원어치 마련했다. 주요 상품으로는 ‘한우후레쉬 행복’(17만원), ‘안성맞춤 한우 수복’(14만원), ‘행복한우’(13만원) 등이 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