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부터 본격 가동
年 전기차 25만대분 생산
SK이노베이션이 중국에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공장을 짓는다.

SK이노베이션은 24일 중국 측 파트너인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합작해 장쑤성 창저우시 금탄경제개발구에 배터리 생산공장을 착공했다고 밝혔다. 중국 자동차 회사와 외국계 배터리 회사가 합작해 중대형 배터리 생산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이노베이션은 2013년 10억위안(약 1630억원)을 들여 두 회사와 함께 배터리 합작법인 BESK를 설립했다. BESK는 베이징 공장에 배터리 팩 제조라인을 구축했다. 장쑤성에 건설되는 공장은 BESK의 100% 자회사로, 이름은 BEST다. 약 30만㎡ 부지에 매년 전기차 25만 대분에 해당하는 7.5기가와트시(GWh) 분량의 배터리를 만든다.

SK이노베이션은 내년 하반기에 공장 준공을 완료하고 설비 안정화 및 시운전, 제품 인증 등의 과정을 거친 뒤 2020년 초부터 본격적인 양산 및 공급에 들어갈 계획이다. 기존 양산 경험을 바탕으로 충남 서산 2공장에 적용된 스마트팩토리 노하우를 반영한 최첨단 시설로 건설될 예정이다.

이번 중국 배터리 공장과 헝가리 공장(2022년 완공)이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의 연간 생산량은 약 20GWh로 늘어난다. SK이노베이션의 국내외 배터리 생산설비 증설은 전기차 제조사들로부터의 배터리 주문에 따른 결정이라는 점에서 전망이 밝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배터리 사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유럽, 중국 등 글로벌 주요 시장에 생산 거점 설립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중국 전기차 및 관련 산업과 함께 회사가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