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완공, 2020년 양산 돌입 목표
-전기차 연산 25만대 분량인 7.5GWh 규모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사업의 중국 합작파트너인 중국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의 합작을 통해 장쑤성 창저우시 금탄경제개발구 내 첨단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을 착공했다고 24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국내외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이 중국 생산공장을 운영하고 있지만 중국 자동차 업체와 해외 배터리업체 간 합작으로 중대형 배터리 생산 공장을 건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착공되는 공장은 약 30만㎡(약 9만 평) 부지에 전기차 연산 25만대(30㎾ 기준) 분량인 7.5GWh 규모로 건설된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3년 총 10억 위안을 투자해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함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JV) 'BESK'를 설립했다. 이 합작법인은 베이징에 위치한 공장에 배터리 팩 제조라인을 구축한 바 있다. 이번 착공 공장은 BESK의 100% 자회사로 사명은 'BEST(北电爱思 特(江苏)科技有限公司)'다. 향후 건설 투자비, 운전자본 등 약 50억위안(약 8,200억원)을 2020년까지 분할 출자 형태로 투자할 계획이다. 그간의 배터리 공장 운영 등 양산 경험을 바탕으로 최신 배터리 생산기술 및 서산 2공장에 적용된 스마트팩토리를 반영할 예정이다.
2019년 하반기 공장 준공이 완료되며 설비 안정화 및 시운전, 제품 인증 등의 과정을 거친 뒤 2020년 초부터 본격적인 양산 및 공급에 돌입한다. 이번 중국 배터리 공장 및 헝가리 공장(2022년 완공)이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의 연간 생산량은 약 20GWh가 된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배터리 사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유럽, 중국 등 글로벌 주요 시장에 생산 거점 설립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중국의 전기 자동차 및 관련 산업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협력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회전교차로 통행방법 얼마나 아시나요
▶ 현대차 'N', SUV에 EV 넘어 미드십엔진까지
▶ 토요타 아발론, 국내서 하이브리드만 나온다
▶ 르노삼성, 클리오 온라인 구매시 혜택 '팡팡'
▶ [시승]돌아온 진짜 오프로더, 짚 랭글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