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 이영자, 식당 PPL 의혹
“협찬 아냐…맛집 공유 안할래”
최화정 튀김기도 인터넷에서 직접 산 것


개그맨 이영자가 추천하는 맛집마다 문전성시를 이루고 '밥블레스유'에 등장한 제품이 실시간검색어에 오르는 등 인기를 끌자 PPL(간접광고) 의혹이 제기됐다.

이영자는 23일 방송된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밥블레스유’에서 "맛집을 알려주면 사람들이 PPL이라고 해서 못 알려 주겠다"고 PPL이 아님을 강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숙의 추천 맛집인 합정동 부추전 집으로 향한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의 모습이 공개됐다.

'밥블레스유'

'밥블레스유'

각자 아끼는 맛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이영자는 “PPL 이런 거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영자는 ‘밥블레스유’,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자 시점’ 등 다양한 방송에서 특유의 맛깔스러운 맛 표현과 복스러운 먹방으로 자신만의 맛집을 소개해왔다.

'김치만두', '차돌삼합', '소떡소떡' 등 일명 ‘이영자 맛집’으로 소개된 식당들은 방송이후 큰 화제를 모으며 매출이 급상승하기도 했다.

최화정 또한 "나도 우리 집에서 새우튀김 했던 냄비가 PPL 아니냐는 소리를 들었다"고 억울해 했다.

최화정은 "우리 집에서 요리할 때도 PPL 전혀 없었다"며 "(요리 기구도) 내가 사이트에서 다 산 거다"라고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김숙은 "앞으로 PPL은 PPL이라고 이야기할 것이다. 시청자분들 오해 안 하게 PPL일 때는 윙크 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밥블레스유’는 전국에서 배달된 생활 밀착형 고민들을 언니들(최화정, 이영자, 김숙, 송은이)만의 방식으로 함께 공감하고 맞춤형 음식으로 위로하는 신개념 푸드테라픽 쇼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