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 제재를 풀어주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그는 이를 위해서는 비핵화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며 '선(先) 비핵화'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웨스트버지니아주(州) 찰스턴에서 열린 '미국을 위대하게' 집회 연설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지난 3개월 동안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그러나 제재를 풀지는 않ㄱ고 엄청난 제재를 하고 있다. 제재를 빨리 풀어주고 싶지만 북한이 핵을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핵을 제거해야 한다"며 거듭 비핵화를 강조했다.

비핵화라는 전제를 달았지만 제재를 빨리 풀어주고 싶다는 표현을 사용한 점이 눈에 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 추진 등 비핵화 정국을 가를 중대 분수령을 앞두고 대북 제재에 강하게 반발하는 북한 달래기 차원으로 풀이된다.

미 정부는 이달 들어서만 3차례나 북한에 대한 제재를 추가하며 북한을 압박하고 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직접 "강도적 제재 봉쇄"라고 반발하는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을 자극하는 발언도 삼갔다. 그는 "여러분도 기억하겠지만, 처음에는 (서로) 매우 적대적이었다"면서 "엘튼 존을 기억하느냐"고 물었다.

엘튼 존의 노래 '로켓맨'을 빌어 김 위원장을 '리틀 로켓맨'이라고 비난하는 등 서로 설전을 벌인 사실을 떠올리게 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모욕하고 싶지 않기 때문에 (그때) 말을 하지는 않겠다"며 말을 아끼기도 했다.

그는 이날 김 위원장과 '궁합'이 좋다는 표현을 여러 번 사용하는 등 북한 비핵화 전망도 밝게 봤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에게 김정은과 아주 잘 지내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며 "아주 잘, 케미스트리(궁합)도 좋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누가 알겠느냐"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