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트러스트 개막
'1000만弗 보너스 전쟁' 시작

김민휘·안병훈·김시우·강성훈
CJ '비비고' 마케팅 행사 참석

김민휘(왼쪽부터), 강성훈, 김시우, 안병훈이 23일 미국 뉴저지주 패러머스의 리지우드 컨트리클럽에서 후원사 CJ가 주최한 ‘비비고’ 행사에 참석했다. /김현석 특파원

“올해 저도 2위를 한 번 했고 시우와 병훈이 형도 2위에 오른 적이 있을 만큼 성적이 괜찮았습니다. 안타깝게 다들 우승은 놓쳤지만 이렇게 플레이오프까지 왔습니다. 이번엔 다들 잘 칠 것 같아요.”

보너스 상금 1000만달러가 걸린 미국 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트러스트(총상금 900만달러) 개막을 앞두고 23일 만난 김민휘의 말이다. 미국 뉴저지주 패러머스의 리지우드 컨트리클럽(파71·7385야드)에서 24일 시작되는 노던트러스트엔 올해 페덱스컵 순위 125위 안에 든 김민휘(57위)와 안병훈(44위), 김시우(46위), 강성훈(104위) 등 한국 출신 프로골퍼 4명이 출전한다. 이들은 이날 후원사인 CJ가 주최한 ‘비비고’ 마케팅 행사에 함께 참석했다.

김시우는 “시즌 정규대회가 끝나고 살아남은 선수들끼리 경쟁해 파이널까지 가는 중요한 시합”이라고 대회에 대해 설명했다. 페덱스컵 플레이오프는 9월 말 투어 챔피언십까지 총 4개 대회로 나눠 진행되며 매 대회 순위에 따라 참가 선수가 줄어든다. 매 대회 총상금 900만달러와 우승상금 157만5000달러가 걸려 있고, 최종 페덱스컵 포인트 1위에겐 1000만달러의 보너스 상금까지 준다. 이론적으로 4개 대회를 모두 우승하고 보너스 상금까지 받으면 한 달 동안 1630만달러(약 182억원)를 거머쥘 수 있다.

김시우는 “그동안 시즌을 치르느라 힘들긴 한데, 바로 전 대회에서 커트 탈락하는 바람에 댈러스의 집에 가서 이틀 쉬고 왔더니 오히려 컨디션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4월 RBC 헤리티지 대회에서 연장에서 져 올해 목표였던 1승을 못 이뤘지만 ‘톱10’에만 다섯 번 든 데 만족한다”며 “이번 페덱스컵에서 네 번째 대회까지 가서 최고의 성적을 내겠다”고 했다.
강성훈은 “어제 연습할 때 보니 (김)시우가 드라이버부터 퍼팅까지 다 잘 되더라”며 “강력한 우승후보”라고 치켜세웠다. 안병훈은 “올해 메모리얼 토너먼트와 캐나다오픈에서 2위를 두 번 했는데 우승은 하지 못했다”며 “이번 대회에서 1등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민휘는 “시즌 후반인데, 컨디션이 계속 조금씩 나아지는 것 같다. 지난주부터 드라이버를 캘러웨이에서 타이틀리스트로 바꿔 테스트하고 있는데 잘 맞고 있다”며 선전을 다짐했다.

이번 플레이오프엔 페덱스컵 순위 1위 더스틴 존슨, 2위 저스틴 토머스 외에 타이거 우즈(20위)가 5년 만에 출전한다. 지난 6월 메모리얼 토너먼트 대회 마지막 날 ‘우상’인 우즈와 같은 조에서 뛰었던 김민휘는 “우즈가 샷감도 좋고 퍼팅도 좋아 보이고, 그 나이에 그렇게 치기 힘들다”며 “워낙 자기관리가 철저해 그런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시우는 “보통은 부상에서 복귀해 그렇게 잘 치기 어렵다”며 “우즈가 워낙 전설적 선수이고 자신감이 있어 잘하는 듯하다”고 말했다. 안병훈은 “(우즈처럼) 오래 골프를 치면서 시니어대회까지 나가고 싶다”며 웃었다.

뉴저지=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시장은 항상 옳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맞습니다. 시장의 눈으로 세상을 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