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부터 코나 일렉트릭 30대, 8월말 니로 EV 30대 배치

AJ렌터카가 제주도에 60대 규모의 전기차 렌탈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회사는 제주공항 지점에 현대차 코나 일렉트로닉 30대를 배치하고 예약 및 대여 접수를 받고 있다. 8월말엔 기아차 니로 EV 30대를 추가 도입한다. 코나 일렉트릭과 니로 EV의 1회 충전 후 주행거리는 각각 406㎞과 385㎞다. 한 번 충전으로 제주도 전역을 주행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지점엔 급속충전기 3기와 완속충전기 4기를 설치, 출고 전후 전력을 공급한다.
전기 렌터카 이용자는 회사가 제공하는 충전카드를 통해 무료로 충전할 수 있다. 회사는 별도의 전기차 사용 메뉴얼을 제공하고, 충전소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QR코드를 차 내 부착하는 등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오태희 AJ렌터카 제주/공항영업본부 상무는 "주행거리가 향상된 코나와 니로를 통해 제주를 방문하는 많은 여행객들이 전기차를 경험하기를 기대한다"며 "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차를 최대 1,000대까지 확대, 깨끗한 제주도 만들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현대차, 완전변경 수준의 '더 뉴 아반떼' 공개
▶ 기아차, 중국형 엔트리급 SUV 'KX1' 출시
▶ 쌍용차, 2019 G4 렉스턴 출시
▶ FCA코리아, 짚 랭글러 픽업 들여온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