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은 이산가족을 위한 특화 상품인 ‘KB 북녘가족애(愛) 신탁’을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산가족이 자금을 맡기면 은행이 이를 관리하고 본인 사망 후 북한 가족에게 상속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상품이다.

최저 가입금액은 500만원이며 가입 기간은 가입 시점부터 가입자 본인 사망 후 10년까지다. 북한에 있는 가족을 찾는 통일부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서 이산가족찾기를 신청한 뒤 가입할 수 있다.

가입자가 맡긴 자금은 통일 이후 또는 남북한 간 자금 이동이 가능한 시점에 북한 가족의 신원을 확인한 뒤 전달된다. 본인 사망 10년 뒤에도 북한 가족의 신원이 확인되지 않거나 자금 전달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생전에 지정한 남한 가족에게 전달하거나 통일단체에 기부할 수 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