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변화로 기대감 크게 높인 상품성 부각

현대자동차 투싼은 '젊은 SUV' 이미지가 강하다. 또한 여전히 건재함을 과시하는 중이다. 8월 페이스리프트 출시 후 일주일 만에 계약 3,000대를 돌파할 정도로 인기가 많다. 그래서 현대차도 부분변경은 적지 않은 부담이었다는 후문이다. 섣부른 시도가 자칫 인기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어서다. 그래서일까. 투싼 페이스리프트는 디자인 변화를 최소화했다, 대신 변속기를 6단에서 8단으로 대체하고, 다양한 편의 및 안전품목을 추가했다. 스마트 스피커와 연동, 집 안에서 시동을 걸고 공조기를 켤 수 있는 '홈투카' 음성명령 기능도 있다. 눈에 보이는 변화보다 상품성 강화에 집중한 모습이다. 부분변경을 거친 투싼 2.0ℓ 디젤 얼티밋 에디션을 일산과 송추 약 40㎞ 구간을 왕복하며 체험해봤다,


▲디자인&상품성
시승 전 제품설명 프레젠테이션에서 '부품 공유화 때문에 (디자인 변경에) 제약이 있었다'는 얘기가 자주 흘러 나왔다. 흔히 페이스리프트는 상품성 쇄신을 위해 디자인에 변화를 주는 게 일반적이지만 투싼은 변화의 폭이 작다는 걸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실제로 기존 투싼과 달라진 점은 그리 많지 않다. LED 헤드램프, 리어램프와 리어 리플렉터 등을 포함한 후면 배치, 플로팅 방식의 디스플레이와 크래시 패드, 휠 정도가 눈에 띈다. 그러나 새로움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앞선 제품의 흥행 요소를 효과적으로 잘 가져오면서 작은 변화로 새로움을 주고 있어서다.


새 차의 디자인 목표 중 하나가 세련되고 첨단 기술을 반영한 모습의 표현이다. 그런 점에서 헤드램프 변화는 긍정적이다. 정교한 디자인의 LED가 전면 인상에 꽤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디테일을 살린 미래 지향적인 형태도 디자인 방향성에 부합한다.


후면부는 번호판을 중심으로 일자형이다. 리어램프와 트렁크 라인에 일체감을 더해 차폭이 넓어 보이는 효과를 가져왔다. 그러면서 리어 리플렉터를 위로 올려 붙였다. 디자인적으로 흥미로운 시도지만 기능적으로는 약간의 의구심이 드는 선택이다.


외형보다 오히려 새로움을 듬뿍 주는 곳은 실내다. 매립식 대신 센터페시아 상단에 플로팅 방식으로 디스플레이를 교체했다. 대시보드 마감재를 바꾸고, 디자인도 길게 빼 널찍한 공간감과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차급을 고려했을 때 소비자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짐작된다.


제원표상 크기 변화는 없다. 이전 투싼과 마찬가지로 실용성에 불만도 없다. 성인 남성 4명이 꽤 많은 짐을 싣고 먼 거리 여행을 떠나기에 충분할 정도다. 최근 소형 SUV의 작은 실용성이 주목받지만 투싼은 그보다 큰 덩치임에도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편의 및 안전품목 구성이 풍성해졌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선유지 보조, 운전자 경고 시스템 등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이나 후측방 충돌 경고, 교차 충돌 경고 등 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ADAS)도 선택품목으로 구비했다.

특히 강화된 음성명령 기능이 시선을 이끈다. 카카오 음성인식 기능은 물론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동시에 지원한다. KT 스마트 스피커 '기가지니'와 연동한 '홈투카' 서비스도 추가했다. 집 안에서 스마트 스피커를 통해 원격 시동, 에어컨/히터 작동, 잠금해제 등이 가능하다. 시연 시 명령을 내리고 작동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10~15초 남짓으로 반응속도도 준수했다.
▲성능
시승차의 동력계는 4기통 2.0ℓ 디젤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이다. 최고 186마력, 최대 41.0㎏·m의 성능을 발휘한다. 4WD 시스템 H트랙과 19인치 타이어를 적용한 연료효율은 복합 기준 ℓ당 12.4㎞(도심 11.6㎞/ℓ, 고속도로 13.6㎞/ℓ)를 인증 받았다.


파워트레인의 가장 큰 변화는 8단 자동변속기다. 기존 6단보다 연료효율이 좋고 변속 속도도 명민할 것이란 기대가 들었다. 일단 주행 감각은 편안하고 깔끔하다. 이번 부분변경에서 회사는 새 투싼의 캐치프레이즈로 '균형 잡힌 역동성(밸런스드 다이내믹)'을 내걸었다. 과격하게 차를 몰아세우는 것보다 운전자가 의도한대로 움직이고, 달리고 싶을 때 달릴 수 있는 역동성이 중요하단 의미를 담았다.


짧은 와인딩 구간에서 신차의 거동이 꽤나 날렵하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급회전 구간에서 속도를 줄이고 돌아나가고 다시 속도를 붙여가는 느낌이 좋았다. 기존 투싼의 주행 감각도 운전이 쉽고 재미있는 차란 인식이 강했다. 장점을 잘 살리면서도 편하고 원하는 대로 운전할 수 있는 느낌이 적지 않다. 젊은 소비층을 타깃으로 잡은 투싼인 만큼 주행 감성 면에선 호평하지 않을 수 없다. .

시승 중 트립 컴퓨터에 표시되는 효율은 꽤 만족스러웠다. 안전이 허락하는 한 급제동과 급출발, 시프트 다운 등을 적극적으로 주행거리 10㎞ 남짓 시도하자 8~9㎞/ℓ 정도를 나타냈다. 이후 교통흐름이 원활한 일반도로와 고속화도로 등을 15㎞ 정도 달려보니 15㎞/ℓ 이상을 유지했다. 주행거리가 짧은 만큼 변수는 있겠지만 적어도 경쟁 차종 대비 효율이 떨어진다는 이야기는 듣지 않을 것 같다.


▲총평
전체적으로 투싼은 얼굴을 바꾼다는 의미의 '페이스리프트'보다 기능성 강화가 핵심이다. 현행 3세대 투싼이 등장한 게 2015년, 그 사이 수많은 소형 SUV이 시장에 등장하면서 발랄하고 톡톡 튀는 '막내' 이미지는 많이 흐려진 게 사실이다. 따라서 젊은 감각을 잃지 않으면서 중형과 소형 사이에 나름의 영역을 구축하기 위한 현대차의 고민이 느껴졌다. 가격은 2,965만원이며, 경사로 밀림기능이 포함된 전자식 AWD H트랙은 196만원이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시승]산뜻하게 달리는 혼다 어코드 터보
▶ [시승]승합차의 깜짝 변신,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 [시승]벤츠의 전기차 미리보기, GLC 350e 4매틱
▶ [시승]의외성에서 엿본 가능성, 재규어 E-페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