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상류사회' 배우 수애 인터뷰/사진=한경DB

배우 수애가 영화 개봉을 앞두고 긴장감과 설렘을 동시에 드러냈다.

수애는 22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상류사회' 인터뷰에서 "이번 작품을 보고 역시 수애라는 평가를 받았으면 좋겠다"면서 "관객들이 어떻게 평가할지 궁금하다"면서 입을 열었다.

'상류사회'는 상류층으로 입성하려는 평범한 부부를 통해 대한민국 최상류층의 민낯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작품이다. 수애는 실력도 있고 야망도 있지만 평범한 핏줄로 태어난 오수연 역을 맡았다. 대기업 재단의 미술관 부관장으로 진정한 상류층 입성의 상징인 관장이 되기 위해 매달리는 인물이다.

수애는 앞선 작품에서 청순하고 단아한 카리스마를 뽐냈다면, '상류사회'에서는 욕망에 휩싸여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열혈녀의 모습을 선보인다.

작품 속에는 수애 뿐 아니라 박해일, 윤제문 등의 수위 높은 노출, 베드신도 등장한다.
수애는 "영화가 불편했는지 궁금했다"며 "블라인드 시사회를 했는데 호불호가 있다는 얘길 듣고 (변혁) 감독님께서 그걸 반영해서 편집을 했다고 하더라. 여성 관객들이 불편하셨다고 해서 물어보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털어 놓았다.

그러면서 영화 전개상 꼭 필요한 노출이었다고 설명했다. 수애는 "이해가 되는 부분이었다"며 "지호(이진욱 분)와 만나는 신에 꼭 필요한 장면이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진욱과 촬영 뒷얘기도 전했다. 수애는 "촬영 전부터 감독님과 많은 얘기를 했고, 현장에선 따로 협의를 하거나 하지 않았다"며 "전 처음부터 끝까지 멋진 배우로 남고 싶었고, 그런 부분을 현장에서 논의한다면 스태프도 불편하게 할 수 있을거 같았다. 배우로선 조금 불편할 수 있지만 편하게 촬영했다"고 전했다.

노출만이 아닌 오수연의 당당함에 주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수애는 "당당한 수연의 모습에 매료됐다"며 "이 시대에 조금은 위축될 수 있는 당당함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수연처럼 당당하게 맞서는 것이 과연 나라면 가능할까'란 생각이 들었다"고 작품을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상류사회'는 29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