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매매 가격 상승세가 확대되며 7월까지 상승률이 작년 연간치를 넘어섰다.

22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값은 작년 말 대비 4.8% 상승했다. 이는 작년 연간 상승률(4.7%) 보다 높다.

반면 올해 들어 지방 아파트값은 1.7% 내리며 반대로 움직였다. 울산(-4.9%), 경남(-4.6%). 충북(-3.2%), 충남(-3.0%)에서 하락 폭이 큰 편이다.

이를 합한 전국 아파트값은 올해 들어 보합으로 나타난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가격 전월대비 상승률은 0.4%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작년 동월대비 상승률(7.0%)도 마찬가지다.
서울 아파트값 전월대비 상승률은 작년 12월 0.8%에서 올해 1월 재건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1.4%로 뛰었다. 각종 규제가 도입되며 5월과 6월엔 0.2%로 내려갔으나 지난달 다시 올라갔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고개를 드는 배경에는 저금리에 따른 풍부한 유동성이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시중에 풀린 돈이 갈 곳을 찾다가 부동산으로 몰린다는 것이다.

서울 이외 지역은 다른 분위기다. 경기에선 지난달 아파트값 상승률이 전월대비 -0.1%를 기록했다. 2014년 6월 이래 처음으로 하락했다. 새 아파트 입주가 많아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울산(-1.0%)과 경남(-0.8%) 등 산업 구조조정이 이뤄지는 지역은 큰 폭 마이너스가 계속되고 있다. 지방 아파트 값은 전월대비 0.3% 하락했다. 작년 10월 이래 줄곧 하락세다.

전국으로도 0.1% 내리는 등 올해 5월 이후로 마이너스다. 지난달엔 광주(0.2%), 대구(0.1%). 세종(0.2%)만 전월 대비 오름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